'송혜교 절친' 기은세, 현재 '두 집 살림' 중…"눈물날 것 같았다" (강심장)[종합]

김수현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2 00:14: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