심형탁, 힘들었던 시간 고백 "♥18세 연하 日 예비신부..묵묵히 지켜봐 줬다" ('조선의 사랑꾼')

조윤선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4 12:43: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