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장민호 3500·김희재 2500" 조영구, 살해 협박에도 또 행사비 강제 오픈

정안지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11 20:35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