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인터뷰②] '정이' 김현주 "故강수연, 제가 감히 어떤 배우라고 칭할 수 없을 정도로 존경스러워"

안소윤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09 00:20:3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