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SC리뷰] '100억 매출' 김우리, 직원들에 "수준미달" 독설→아내·딸에 "월급 축내는 월충"('당나귀귀')

문지연 기자

기사입력 2022-12-12 08:40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