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가 솔비, 상처받았던 순간 "'데셍은 할 줄 아냐'며 비난"('뜨겁게 안녕')

정유나 기자

기사입력 2022-12-10 09:35 | 최종수정 2022-12-10 09: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