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손 잡아주러 가셨다"…故경동호 어머니, 아들 발인 6시간만에 별세

이승미 기자

기사입력 2021-01-12 10:23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