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인터뷰]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"이번 우승 가장 인상적. 김단비 박혜진 최이샘 영혼 갈아넣었다"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30 20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