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인터뷰] 짧았지만 굵었던 봄농구.. 김도완 하나원큐 감독 뭉클 "너희들과 같이 한 시간 소중했다"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3 21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