하나원큐의 '부천발 돌풍' WKBL리그에 새 스토리 남겼다…구단-선수단의 꾸준한 신뢰 회복 결실

최만식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7 06:0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