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근배 우리은행 감독, "세기의 차이가 컸다"

남정석 기자

기사입력 2022-01-03 21:33 | 최종수정 2022-01-03 21: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