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CC 허재 감독, "No.1 가드는 양동근"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11-11-08 19:59 | 최종수정 2011-11-08 19:5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