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팔꿈치 깨질듯 격하게' 공룡군단 깨우는 데이비슨의 연타석 홈런포, 흥 오른 박민우와 짜릿한 하이파이브

허상욱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08 11:29 | 최종수정 2024-06-08 11: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