고우석, 박찬호와 같은 길을 걷는다...'전설'도 SA에서 눈물젖은 빵 먹었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04 05:40 | 최종수정 2024-04-04 06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