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봉 80억→24억원 급속 추락…구겨진 日 에이스 자존심, 수술 후 재기 노린다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13 16:4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