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영입 가능성 0%" 단호한 LG-두산...'막다른 길 몰린' 김민식, 갈 곳이 없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5 22:23 | 최종수정 2024-01-16 06:3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