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수원 현장] 꼴찌에서 2위로, 기적을 만들어낸 명장의 한마디 "마법같은 시즌이었다"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1 05:51:4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