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체' 타이틀 무색케 했던 4.2이닝 역투, 또 위기의 KIA를 구할까…2년차 우완 시선 집중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09 12:26:2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