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코치님 살려주세요' 한준수의 어리광은 통하지 않았다, 레전드 포수 진갑용·김상훈 코치 '강하게 키운다' [광주현장]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17 17:50: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