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긴 머리 휘날리며, 독보적인 존재감' 장발 클로저 김원중, 가드 역할 자처한 서튼 감독까지 '낙동강 더비 준비'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13 16:4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