선수로 '11번'-감독으로 '5번' 재팬시리즈 정상, 왼손 에이스 출신 '우승 청부사' 구도, 사무라이재팬 지휘봉잡나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30 12:18:2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