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무로이칼럼] 안우진의 재능, 158㎞ 직구만이 아니다…양의지에게 2연속 루킹삼진 뺏은 비결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8 08:00:5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