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신입은 줄부상, 구관은 구위 리스크' 혼돈의 외인 투수 명암, 초반 판도 갈린다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02 09:45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