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초호화 키스톤→아픈 손가락' 김하성+ML 현수, 절실한 명예 회복 [WBC이슈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12 10:51:3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