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미안하다, 몰라봐서" 첫 외국인 일본대표 눗바 공수주 맹활약, '왜 뽑았냐'는 분위기가 찬사로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11 11:40: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