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표팀 차세대 좌완 에이스' ⅔이닝 2실점 제구 난조[오사카 현장]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07 12:52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