루키 삼총사 생존과 끝나지 않은 '젊은 피' 승부수, '절치부심' 고참 듀오는 남았다[오키나와리포트]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01 09:21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