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역대급 수비력" 3년 연속 GG 도전자, '장타자 변신'도 꿈은 아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2-06 05:21: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