희망의 골든글러브, 이용규도 2군 선수였다

신보순 기자

기사입력 2011-12-12 14:02:3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