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G 신정락, 당분간 공 못 잡는다

이명노 기자

기사입력 2011-07-15 11:24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