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뭉뜬' 부부케미 김용만X안정환, 각방쓰자 '이별 후유증'

    기사입력 2017-03-20 11:09:06

    [스포츠조선 최보란 기자] '뭉쳐야 뜬다' 매번 같은 방 쓰던 김용만-안정환이 '이별 후유증'에 시달리고 있다.

    JTBC '패키지로 세계일주-뭉쳐야 뜬다'에서 '바깥 사람-안 사람'이라 불리며 남다른 호흡을 자랑했던 김용만과 안정환이 프로그램 시작 후 4개월 여만에 처음으로 각 방을 쓰게 됐다.

    그동안 두 사람은 실제 중년부부 못지않은 호흡을 선보이며 남다른 '케미'를 자랑했다. 게다가 매번 여행에서 '룸메이트 추첨'을 할 때마다 한번도 빠짐없이 같은 방을 고르며 불가능에 가까운 확률을 뚫어 '운명적 만남'이라 불리기도 했다.

    하지만, 베트남-캄보디아 편에 이어 진행된 싱가포르 패키지 여행에서 김용만과 안정환의 '7개국 연속 룸메이트 대기록'이 불발됐다. 정확히 '여섯 번째 패키지 여행' 장소인 싱가포르에서 두 사람의 운명이 갈라졌다.

    매번 둘이 같은 방을 쓴다는 사실에 괜한 투정까지 부리곤 했던 두 사람. 하지만, 다른 방을 쓰게 되자 은근한 후유증에 시달리기 시작했다. 김용만은 불안감을 호소하며 이상 증세를 보였다. 평소 '씻어라, 치워라' 등 끊임없는 안정환의 잔소리가 듣기 싫다고 해놓고는 막상 안정환의 잔소리가 사라지자 허전함을 느끼며 안절부절했다.

    이에 김용만은 안정환에 빙의한 듯 새로운 룸메이트에게 "씻어야 한다"며 폭풍 잔소리를 늘어놨다. 급기야 안정환의 목소리를 듣는 환청에 시달리기도 했다. "쥐포 드실래요?"라는 룸메이트의 질문을 "씻고 드실래요?"라고 되물어 큰 웃음을 자아냈다.

    김용만-안정환 커플의 최초 각방 사태는 21일 오후 10시 50분 '뭉쳐야 뜬다'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    ran613@sportschosun.com

    현장정보 끝판왕 '마감직전 토토', 웹 서비스 확대출시

    • 기사리스트
    • |
    • 기사리스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