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타이스 진통제 투혼 고마워..." 봄배구 앞에서 2연패. 다음은 2위 우리카드전. "진다는 법은 없다."[인천 코멘트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7 22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