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꼴찌팀도 1승이 간절해"…또 '오심'에 운 KB손보, 젊은 감독대행의 탄식 [의정부패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18 18:06 | 최종수정 2024-02-19 07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