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개명 효과?' 8% 확률에 '전체 2순위'…대박 행운에 웃은 고희진 감독, "귀한 자원이 왔네요"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10 19:30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