피서철 낭만은 사치…현대건설, 동해바다에 새긴 두 글자 '우승'[동해 현장스케치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2-07-12 17: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