성실한 서재덕, '제2의 김세진' 자질 충분히 갖췄다

김진회 기자

기사입력 2011-11-16 22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