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수현은 '희' 김이슬은 '비'…1kg 차로 엇갈린 女역도 파리 올림픽 가는길

기사입력 2024-04-10 12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