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인터뷰]득점왕-MVP 욕심 없다 '女 핸드볼 에이스' SK 강경민, 오직 우승만 바라본다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08 08: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