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혜련] '감출수 없는 끼' 요염한 장녹수 적역

기사입력 2000년 02월 24일 14시 14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