도박 빠져 오타니 돈 60억원 훔쳐...'절친 통역사' 절도·도박 혐의로 해고

김소희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21 08:4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