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하마터면 황천길 갈 뻔" 승객 153명 태우고...기장·부기장 동시에 '꾸벅'

김소희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09 14:2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