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냄새 때문에 토할 것 같아요"…옆 자리 동료 때문에 회사 생활 지옥

황수빈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05 13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