필수과 전공의 3명 중 1명 '빅5' 병원 근무…의대정원 확대 효과 의문

장종호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08 11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