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책임 없는 권한' 대기업 총수 4명 미등기 임원으로 356억원 수령

강우진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01 10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