발목 부상 딛고 韓선수 유일 컷 통과, 김주형 "포기하지 않으려 했다"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22 11:55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