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통의 무대 수놓은 2001년생 동갑내기 명승부…최승빈이 웃었다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1 16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