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둘이 싸웠나' 최악의 경기력 英 내부 분열설까지 나왔다, 첼시 에이스→벤치 워머 추락 '차가운 인사'

김가을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22 01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