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정말 끝났다. 우승해도 집에 가야" '3-0→3-3' 텐 하흐 경질, 시간문제…새 구단주 '충격'

김성원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3 07:5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