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칭찬일까, 저주일까' SON 예비 애착인형, 토트넘 합류 전부터 기대감 폭발..."NEW 알리 될 수 있을 재능"

이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9 05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