펩은 왜 '막판 동점골' 내주고도 웃었나 → "여긴 베르나베우야 친구"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0 10:26